Thursday, August 30, 2007

Conch 소라


On the seashore

a conch

so all alone.

In vain hope

as it grows so terribly alone

the conch furtively

longs for the deeps.

As sun and moon pass by

even the conch's dreams

go hard beside the sea's waters.

On the skirt of great sea

all through the day

the conch

so all alone.

P'yön-un Cho Pyöng-hwa 1921~2003


저만이 외롭답니다.
허무한 희망에
몹시도 쓸쓸해지면
소라는 슬며시
물 속이 그립답니다.

해와 달이 지나갈수록
소라의 꿈도
바닷물에 굳어 간답니다.

큰 바다 기슭엔
저만이 외롭답니다.

편운 조병화 片雲 趙炳華

Symbols of Ink

Symbols of Ink

With paper

While leading

My pen
Draws black butterflies
Spilling symbols of ink

Isan Kim Kwang-söp 1905-1977




나의 펜은
검은 나비를 그리며
象徵의 墨을 흘린다

이산 김광섭 怡山 金珖燮

Wednesday, August 29, 2007

Separation is Beauty's Creation

Separation is beauty's creation.

Separation's beauty is in the intangible yellow-gold of

morning and the textureless black silk of evening

and eternal life's deathlessness and even in the

unwithering sky's blue blossoms lacking.

You. If it were not for separation, I would be

unable to die in tears and live again in laughter.

Oh, oh! Separation.

Beauty is separation's creation.

Manhae Han Yong-un 1879~1944

이별은 美의 創造

이별은 美의 創造입니다.
이별의 美는 아침의 바탕 없는 황금과 밤의 올 없는 검은
비단과 죽음 없는 永遠의 生命과 시들지 않는 하늘의 푸른 꽃에도
님이여, 이별이 아니면 나는 눈물에서 죽었다가 웃음에서 다시
살아날 수가 없습니다. 오오, 이별이여.
美는 이별의 創造입니다.

만해 한룡운 萬海 韓龍雲

Longing 憧憬


All fine words

Become mute orphans

Become dreams, become grief

Something calls me

Trailing after the wind

Night when even the stars fell

In darkness like an oppressive dream

One distinct image

Looms among the myriads

Isan Kim Kwang-söp 1905~1977


온갖 詞華들이
無言의 孤兒가 되어
꿈이 되고 슬픔이 되다.

무엇이 나를 불러서
바람에 따라가는 길
별조차 떨어진 밤

무거운 꿈 같은 어둠 속에
하나의 뚜렷한 形象이
나의 萬象에 깃들이다.

이산 김광섭 怡山 金珖燮

Tuesday, August 28, 2007

It Can't Be Known 알수 없어요

It Can’t Be Known

Sending forth ripples of perpendiculars in the breathless air,
The silently falling paulownia leaf, whose face is it?

The blue sky suddenly glimpsed through a rent torn in the dark clouds driven by the West Wind at the end of the tedious monsoon,
Whose face is it?

Passing by the green moss in the flowerless deep wood, brushing the silent sky above an ancient pagoda,
Whose breath is it?

Rising from some unknowable source, ringing the heart of the rock,
The thinly flowing tiny rivulet twistiing, turning, whose song is it?

Treading the boundles seas with flower-like feet, while stroking the endless skies with jade-like hands,
The evening glow gloriously adorned in the setting sun, whose poem is it?

Burnt out ashes turn again to tallow.
My burning breast, knowing not how to stop, is a dim lamp keeping watch over whose night?

Manhae Han Yong-un 1879~1944


바람도 없는 공중에 垂直의 파문을 내이며

고요히 떨어지는 오동잎은 누구의 발자취입니까?

지리한 장마 끝에 서풍에 몰려가는 검은 구름의 터진 틈으로

언뜻언뜻 보이는 푸른 하늘은 누구의 얼굴입니까?

꽃도 없는 깊은 나무에 푸른 이끼를 거쳐서 옛 塔 위의 고요한 하늘을

스치는 알 수 없는 향기는 누구의 입김입니까?

근원은 알지도 못할 곳에서 나서 돌뿌리를 울리고

가늘게 흐르는 작은 시내는 구비구비 누구의 노래입니까?

연꽃 같은 발꿈치로 가이 없는 바다를 밟고 옥 같은 손으로 끝없는 하늘을 만지면서

떨어지는 해를 곱게 단장하는 저녁놀은 누구의 詩입니까?

타고 남은 재가 다시 기름이 됩니다.

그칠 줄을 모르고 타는 나의 가슴은 누구의 밤을 지키는 약한 등불입니까?

만해 한용운 萬海 韓龍雲

Two People

Two People

When white snow, one flake and then another

Covers the rim of the ridge

I wind leg warmers around my straw sandals

Pull my cloak tight about me and

While I draw myself up tall

Though I turn on my heels to go . . . . . . . . .

I look back again and again

I look back again and again
So-wöl Kim Chöng-sik 1902~1934

두 사람

흰눈은 한잎 또 한잎

嶺기슭을 덮을때

짚신에 감발하고 길심매고

우뚝 일어나면서 돌아서도 . . . . . . . . .

다시금 또 보이는

다시금 또 보이는

素月 金廷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