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September 26, 2007

Tree 나무


I look at the tree

Constant in the slowly falling rain

I forget

The golden sunbeams and clear sky

No one visits me and

No one waits for me

In constant oblivion

It’s best not to move intentionally

It’s best not to make a sound

My beginningless, endless sleep

Cannot be touched by anything

Nothing frightens me

No thought to be thanked by anyone

Just enraptured with myself

Until the time I touch the sky

I will grow

I will o’erspread my fulsome branches

and shade


Kim Yun-song 1925~


나무

한결같은 빗속에 서서 젖는

나무를 보며

황금색 햇빛과 개인 하늘을

나는 잊었다.

누가 나를 찾지 않는다

기다리지 않는다.


한결같은 망각속에

나는 구태여 움직이지 않아도 좋다

나는 소리쳐 부르지 않아도 좋다

시작도 끝도 없는 나의 침묵은

아무도 건드리지 못한다.

무서운 것이 내게는 없다

누구에게 감사 받을 생각도 없이

나는 나에게 황홀을 느낄 뿐이다

나는 하늘을 찌를 때까지

자랄려고 한다

무성한 가지와 그늘을 펼려고 한다



김윤성 金潤成

Wednesday, September 19, 2007

Snow is Falling in the Pine Forest 송림에 눈이오니







Snow is falling in the pine forest
every branch is a bloom
I’ll break off a branch and
and send it to you
After you have looked upon it
will it not have melted?

Songgang Chöng Ch'öl (1536-1595)





송림에 눈이 오니


송림에 눈이 오니 가지마다 꽃이로다


한가지 꺾어내어 님 계신데 보내과저


님께서 보신 후에야 녹아진들 어떠리.



송강 정철 松江 鄭澈

Thursday, September 13, 2007

From the Sea to the Children 海에게서 少年에게















From the Sea to the Children

I.
Cho…l sok, cho…l sok, chok, swa…a
Beating, smashing, splashing.
Crests lofty as Mt. Tai, boulders huge as houses,
What is this thing? What is it?
Roaring, “Know you not my great strength?
Beating, smashing, splashing.
Cho…l sok, cho…l sok, chok, tyururung, kwak.

II.
Cho…l sok, cho…l sok, chok, swa…a
There is nothing which frightens me,
Even those who have power or strength in the land,
When they come before me are cowed.
No matter how great the thing, it is impotent before me.
Cho…l sok, cho…l sok, chok, tyururung, kwak.

III
Cho…l sok, cho…l sok, chok, swa…a
Those who have not bowed to me,
If there have been such, come show yourselves!
Qin Xihuang, Napoleon, all of you.
Who, who, whosoever, you, too, will bow before me.
Those who would dispute with me, come forth!
Cho…l sok, cho…l sok, chok, tyururung, kwak.

IV
Cho…l sok, cho…l sok, chok, swa…a
Lie on some small crag,
See I have tiny islands like rice grains, handfuls of earth,
While you are in the heights, I will display my ferocity.
Those who say I am noble,
Come a little closer, look on me!
Cho…l sok, cho…l sok, chok, tyururung, kwak.


V
Cho…l sok, cho…l sok, chok, swa…a
There is one who is my match,
Huge and long and widely o’erspreading, the blue heaven.
It is flawless like me.
There are no petty arguments, insignificant fights, soiled things there.
All such is in the world of men.
Cho…l sok, cho…l sok, chok, tyururung, kwak.

VI
Cho…l sok, cho…l sok, chok, swa…a
That world, those people, are all repulsive,
Among them there is just one thing—the act of loving,
Brave and pure youths,
Sweetly, nobly, come to my bosom and be embraced.
Come O youths and give me a kiss.
Cho…l sok, cho…l sok, chok, tyururung, kwak.


Yukdang Ch'oe Nam-sön 1890~1957


海에게서 少年에게
1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때린다 부순다 무너 버린다.
태산 같은 높은 뫼, 집채 같은 바윗돌이나,
요것이 무어야, 요게 무어야.
나의 큰 힘 아느냐 모르느냐, 호통까지 하면서,
때린다 부순다 무너 버린다.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2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내게는 아무 것 두려움 없어,
陸上에서, 아무런 힘과 權을 부리던 자라도,
내 앞에 와서는 꼼짝 못하고,
아무리 큰 물건도 내게는 행세하지 못하네.
내게는 내게는 나의 앞에는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3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나에게 절하지 아니한 자가,
지금까지 있거든 通寄하고 나서 보아라.
秦始皇, 나파륜*, 너희들이냐.
누구 누구 누구냐 너희 역시 내게는 굽히도다.
나하고 겨룰 이 있건 오너라.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4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조그만 산모를 의지하거나,
좁쌀 같은 작은 섬, 손뼉만한 땅을 가지고,
고 속에 있어서 영악한 체를,
부리면서, 나 혼자 거룩하다 하는 자,
이리 좀 오너라, 나를 보아라.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5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나의 짝 될 이는 하나 있도다.
크고 길고 넓게 뒤덮은 바 저 푸른 하늘.
저것은 우리와 틀림이 없어,
작은 시비, 작은 쌈, 온갖 모든 더러운 것 없도다.
조따위 세상에 조 사람처럼.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6
처……ㄹ썩, 처……ㄹ썩, 척, 쏴……아.
저 세상 저 사람 모두 미우나,
그 중에서 똑 하나 사랑하는 일이 있으니,
담 크고 순진한 少年輩들이,
재롱처럼 귀엽게 나의 품에 와서 안김이로다.
오너라 소년배 입 맞춰 주마.
처……ㄹ썩, 처……ㄹ썩, 척, 튜르릉, 꽉.



육당 최남선 六堂 崔南善

Tuesday, September 11, 2007

The Pulse of Korea


Korea’s Pulse 朝鮮의 脈搏


One night when like the ashes of a dead fire
My passion closed my two eyes and while I was still,
I tried to feel Korea’s feeble pulse,
I am your capillaries, its pulse.

After awhile it was dawn --under the brightening eastern sky
While hope and courage raised my two hands,
I heard Korea’s childrens’ sighs,
I am your trachea, its breaths.

But, look! On such a morning, along the road
Robust youngsters, young students, their
Ball-throwing swift hands, the two strong arms of the
women students hugging their books
Their radiant faces, vigorous gaits—
Ah ah is this not the pulse of Korea, indeed?

The vigorously growing infant’s two rosy cheeks,
Their resounding cries as they search for the pap,
Though tiny, their vigorous hands grasping,
Their grinning, laughing lips, bright eyes overflowing with joy—
Ah ah, Korea’s aorta, Korea’s lungs, you babes, it is only for you …


Muae Yang Chu-dong 1903~1977



朝鮮의 脈搏


한밤에 불 꺼진 재와 같이

나의 정열이 두 눈을 감고 잠잠할 때에,

나는 조선의 힘 없는 맥박을 짚어 보노라.

나는 임의 毛細管, 그의 맥박이로다.


이윽고 새벽이 되어 환한 동녘 하늘 밑에서

나의 희망과 용기가 두 팔을 뽐낼 때면,

나는 조선의 소생된 긴 한숨을 듣노라.

나는 임의 기관氣管이요, 그의 숨결이로다.


그러나 보라, 이른 아침 길가에 오가는

튼튼한 젊은이들, 어린 학생들, 그들의

공 던지는 날랜 손발,

책보 낀 여생도의 힘있는 두 팔

그들의 빛나는 얼굴, 활기 있는 걸음걸이

아아, 이야말로 참으로 조선의 산 맥박이 아닌가.


무럭무럭 자라나는 갓난 아이의 귀여운 두 볼.

젖 달라 외치는 그들의 우렁찬 울음.

작으나마 힘찬, 무엇을 잡으려는 그들의 손아귀.

해죽해죽 웃는 입술, 기쁨에 넘치는 또렷한 눈동자.

아아, 조선의 대동맥, 조선의 肺는 아가야 너에게만
있도다.


무애 양주동 无涯 梁柱東

Monday, September 10, 2007

Cricket







Cricket

Howl of the mountain wind.
Drumming of the chilly rain.
At night when you talk
of the sorrows and joys of life,
The wine stall fire dies and
the cricket weeps.




Sowöl Kim Chöng-sik 1902~1934






귀뚜라미

산(山)바람 소리.
찬비 뜯는 소리.
그대가 世上 苦樂 말하는 날 밤에,
순막집 불도 지고 귀뚜라미 울어라.



소월 김정식 素月 金廷湜

Friday, September 7, 2007

In the Wind 바람 속에서


In the Wind


The wind

A rag-tag torn

Banner


From bleak mountain tops

From high in the sky


Tragically flapping

Screeching


Now

With those ragged skirts

Sweeping the ground

To rise up against

My slanted night


Howls

Passing outside the window

That laughing skirt

Turned soiled blanket


Laid

Coldly

O'er

My breast


Ilmo Chöng Han-mo 1923~1991



바람 속에서


바람은
발기발기 찢어진
기폭

어두운 산정에서
하늘 높은 곳에서

비장하게 휘날리다가
절규하다가

지금은
그 남루한 자락으로
땅을 쓸며
경사진 나의 밤을
거슬러 오른다

소리는
창밖을 지나가는데

그 허허한 자락은
때묻은 이불이 되어

내 가슴
위에
싸늘히
얹힌다


일모 정한모 一茅 鄭漢模

Demo 데모




Demo


-- A Song Dedicated to the Hamhüng Student Incident


(March 13, 1946)

I want to plunge in
I want to plunge in

Splash! into the river's torrents
With the roar of the rapids
Streaming along with the shouts of 'viva!'

Among the crowds of heroes
The battle cries, the ocean's roar

I want to break like ocean's roar o'er the shore
I want to die! I want to die!

The leper stands crying and the demo goes by.

Ah, the leper wants to die!


Ha-un Han T'ae-yöng 1920~1975


데모

--함흥 학생사건에 바치는 노래 (1946. 3. 13)--


뛰어들고 싶어라
뛰어들고 싶어라.

풍덩실 저 강물 속으로
물구비 파도 소리와 함께
만세 소리와 함께 흐르고 싶어라.

모두들 성한 사람들 저이끼리만
아우성 소리 바다 소리.

아 바다 소리와 함께 부서지고 싶어라
죽고 싶어라 죽고 싶어라
문둥이는 서서 울고 데모는 가고.

아 문둥이는 죽고 싶어라.




하운 한태영 河雲 韓泰永

Thursday, September 6, 2007

Azaleas





Azaleas


When you go
sick of the sight of me
I’ll send you off quietly without a word

On Yaksan in Yŏngbyŏn
the azaleas
I’ll pick armfuls and strew them on your path

Your parting steps
please walk gently
on these blossoms

When you go
sick of the sight of me
my tears won’t fall though I die


So-wŏl Kim Chŏng-sik 1902~1934




진달래꽃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寧邊에 藥山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밝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소월 김정식 素月 金廷湜

Memory


Memory

Thinking to forget,

days walking the skirt of the sea

one day

two days

three days


Summers went

Autumns went

Winters on this beach when the groups of shell-gathering woman divers disappeared


Thinking to forget,

days walking the skirt of the sea

one day

two days

three days


P'yön-un Cho Pyöng-hwa 1921~2003



추억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 보던 날이
하루
이틀
사흘


여름 가고
가을 가고
조개 줍는 해녀의 무리 사라진 겨울 이 바다에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가는 날이

하루
이틀
사흘


편운 조병화 片雲 趙炳華

Wednesday, September 5, 2007

A Summer Morning When the Rain Cleared Up





A Summer Morning When the Rain Cleared Up


One day when the rain cleared up

the clear sky came down into a pond

and made a summer's morning:

the green shade turned into paper

and a goldfish wrote a poem


Isan Kim Kwang-söp 1905~1977


비 개인 여름 아침

비가 개인 날,
맑은 하늘이 못 속에 내려와서
여름 아침을 이루었으니
綠陰이 종이가 되어
금붕어가 시를 쓴다.

The Ferry and the Traveler




The Ferry and Traveler

I am the ferry
You are the traveler

You tread on me with mud feet
I embrace you and cross the waters
I embrace you and cross the deep, shallow, and
raging torrents

If you do not come, I will face the winds and bear the
snow and rain waiting for you from night ‘til morn
If you cross the waters, you won’t even glance back
at me and go,
But I know that you will come some day
While I wait for you, every day, every day, I grow
older

I am the ferry
You are the traveler



Manhae Han Yong-un 1879~1944




나릇배 와 行人

나는 나룻배

당신은 행인


당신은 흙발로 나를 짓 밟습니다.

나는 당신을 안고 물을 건너갑니다.

나는 당신을 안으며 깊으나 옅으나 급한 여울이나 건너갑니다.


만일 당신이 아니 오시면 나는 바람을 쐬고 눈비를 맞으며

밤에서 낮까지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당신은 물만 건너면 나를 돌아보지도 않고 가십니다그려,

그러나 당신이 언제든지 오실 줄만은 알아요

나는 당신을 기다리면서 날마다 날마다 낡아갑니다.


나는 나릇배

당신은 행인
.




만해 한용운 萬海 韓龍雲

Tuesday, September 4, 2007

An Old Postcard 옛엽서





An Old Postcard

All through the day rain fell.
Toward the harbor where ferryboats came and went
the southbound train galloped on without a breather.
On the narrow third class car window
rain was streaming and streaming;
Like the poem about the child floating in the aquarium
sprouting barely fields could be seen;
poplars could be seen, old mountain ranges could be seen.
In the compartment where even the sounds of voices had fallen asleep
I
awoke once heading for some shore in Central Asia and
tried to close my sleepless eyes.


P'yön-un Cho Pyöng-hwa 1921~2003

옛 엽서

온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연락선이 왔다 간다는 항구로
남행 열차는 쉴새 없이 달렸습니다.
삼등실 좁은 차창에
빗물이 흐르고 흐르고
수족관에 뜬 어린 시(詩)같이
싹튼 보리밭이 보이고
포플라가 보이고 늙은 산맥이 보였습니다
말소리도 잠들어 버린 차칸에
나는
중앙 아시아 어느 바다로 가는 것일 게니 하고
졸음 없는 눈을 감아 보았습니다



편운 조병화 片雲 趙炳華